콜라 마시는 북극곰이 사는 동물원이 있다

조회수 2021. 03. 11. 09:0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곰 대신 변호사가 있는 동산파크로 오세요
출처: '해치지않아'

어쩐지 쌍문동에서 6수를 하고 있거나 방송국에서 PD를 하고 있을 것만 같은 이 남자의 이름은 강태수. 변호사다. 


국내 3대!!!!! 어마무시하게 유명한 로펌에서 일하고 있지만 주 업무는...

출처: '해치지않아'

감방에 있는 재벌 2세 행여 답답하지 않을까, 담배 피우고 싶지 않을까 온갖 셔틀 업무를 수행하는 접견 담당 변호사임. 

출처: '해치지않아'
아직 로펌에서는 수습이고, 어떻게든 대표 눈에 들어보려고 발악을 하는 강변(리버사이드 아님). 

시위대를 온몸으로 막아 대표를 구하고 그걸 계기로 굉장한 일을 하나 맡게 된다. 
출처: '해치지않아'

일부러 이름을 이렇게 지었나 싶은 영국 사모펀드 밸류 파이어 하우스 윌리엄 앤드 개브리얼이 빚더미에 앉은 동물원을 하나 샀고, 그걸 다시 흥하게 해서 되팔아 돈을 벌어보겠단다. 


얼마에? 1원에 사서 100억 원에. 


뭐시기 개브리얼이 이 작업에 대한 전권을 이 로펌에 일임했다는 것이 대표의 설명. 이 무시무시한(?) 프로젝트를 책임질 신임 동물원장으로 간택된 사람이 바로... 

출처: '해치지않아'

YOU. 리버사이드. 

출처: '해치지않아'

"지구상에 살면서 동물원장 해보는 인간이 몇이나 되겠어?"

이걸 성공시키면 태수가 꿈꾸던 M&A 전문 변호사 자리를 주겠다고 딜을 거는 로펌 대표. 


태수는 넙죽 성심성의껏 해보겠다고 오케이 해버림. 

출처: '해치지않아'

회사에서 준비해준 그럴싸한 외제차까지 타고 본인이 맡은 동산파크에 첫 출근을 하는데... 

출처: '해치지않아'

싸늘하다. 가슴에 비수가 날아와 꽂힌다. 

출처: '해치지않아'

호랑이가...

출처: '해치지않아'

기린이...

출처: '해치지않아'

떠난다???? 

출처: '해치지않아'

이미 돈 되는 동물은 다 팔렸고 남은 아이들은 미어캣, 라쿤과 같은 소동물들 뿐. 


채권단이 빚을 일부라도 받겠다고 동물들을 다 팔아버렸다. 

출처: '해치지않아'

"동물을 사면 되죠! 얼마면 됩니까!" 

...응. 안됨. 


인기 동물들은 대부분 멸종위기 1급이라 수출입이 안되고, 학술연구용으로 신고해 데려오려 해도 서류 넣고, 팔겠다는 사람이 나올 때까지 몇 달이 걸릴 지 모르는 상황. 

출처: '해치지않아'

이대로 끝나는 것인가 싶었는데, 불굴의 변호사 강태수가 영상 하나에 꽂혀 엄청난 계략을 내놓는다. 

출처: '해치지않아'

인간이, 동물 탈을 쓰고, 연기를, 한다. 


...는 것이 강태수의 계획. 


동영상으로 본 해외 몰래 카메라에서 가짜 동물에 속아넘어가는 사람들의 모습에서 착안한 아이디어다. (이래서 유튜브가 위험하다) 

출처: '해치지않아'

"다른 장소도 아니라 동물원에 가짜 동물이 있을 거라고는 어느 누구도 생각할 수 없기 때문이죠."

그의 이상하게 당당한 논리에 동물원 직원들은 넘어가버리고... 
출처: '해치지않아'
"솔직히 티는 나겠죠?" 

"...됩니다." 

"에이, 그건 헐리우드..." 

"됩니다."

"그럼 어떤 동물들이 가능할까요?" 

"다 됩니다."

뭐든 다 된다는 단호한 탈 전문가까지 섭외했다. 


선금 50%, 작업기간 2주. 쿨거래! 

출처: '해치지않아'

아니, 아무리 리얼하다고 해도 사람이 탈을 쓰고 있는데 그게 될리가 없...

출처: '해치지않아'

는데 꽤 괜찮다? 멀리서 보니 정말 동물 같아 보인다. 

4
아니 이게 왜 되는데;;
출처: '해치지않아'
(뀨?)
출처: '해치지않아'
(뀨우우우우?)
출처: '해치지않아'
(뀨!!!!!)

그렇게 다시 문을 연 동산파크. 


놀랍게도(!) 며칠 동안 가짜 동물이라는 건 들키지는 않았지만, 영 관람객은 늘지 않았다. 

출처: '해치지않아'
여기에 설상가상으로 북극곰 담당인 전 원장이 몸져 누웠다. 

당장 곰 연기를 할 수 있는 사람은 강변호사 뿐. 그는 호기롭게 곰 탈을 쓰고 곰 구역으로 입장했는데... 
출처: '해치지않아'
다른 직원들이 탈 쓰고 고생하는 동안 전체 상황 점검만 했던 강변. 생각보다 너무 더운거다. 땀이 삐질삐질 나고 갈증이 나고 돌아버릴 지경. 
출처: '해치지않아'
하필이면 물병에 물도 똑 떨어진 상황에서 강변의 눈에 들어와서는 안될 것이 들어오는데... 
출처: '해치지않아'
(진상 관람객이 콜라 좋아하지 않냐며 던짐)
출처: '해치지않아'

아무도 없는 틈을 타 콜라를 벌컥 벌컥 마셨는데... 

출처: '해치지않아'

진짜 아무도 없는 줄 알았는데... 

출처: '해치지않아'

찰칵. 


기가 막히게 포착됐다. 

출처: '해치지않아'
콜라 마시는 북극곰의 사진은 SNS를 통해 일파만파 퍼져나가고, 다음날 동물원에는 엄청난 사람들이 몰려들었다. 

여러모로 기가 막힌 이 상황을 어떻게 타파한다?! 
출처: '해치지않아'

한순간의 갈증으로 콜라 마시는 곰이 있는 동물원이 되어버린 동산파크. 그 동물원을 살려야 하는 미션을 받은 강변호사. 그리고 동산파크 직원들의 운명은? 


황당하고 사랑스러운 영화 '해치지 않아', 지금 넷플릭스에서 볼 수 있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