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럽들이 사랑하는 '세컨드 스킨 톱'

조회수 2021. 03. 12. 08:0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날씨가 점점 따뜻해지면서 ‘세컨드 스킨 톱’이 곳곳에서 포착되고 있습니다. ‘제2의 피부’란 뜻의 세컨드 스킨 톱은 몸에 밀착되고 마치 피부처럼 느껴지는 얇고 신축성 있는 소재가 특징이죠. 시어한 소재에 강렬한 프린트를 더하면 세컨드 스킨 톱만의 관능적이고 쿨한 매력을 살릴 수 있는데요.


두아 리파와 카일리 제너, 블랙핑크 제니, 페르닐 테이스백 등을 통해 세컨드 스킨 톱을 활용한 무궁무진한 스타일링을 살펴볼까요?





출처: instagram @dualipa

맨몸에 바로 입는 세컨드 스킨 톱이 살짝 부담스러울 땐 두아 리파처럼 티셔츠나 셔츠 등과 레이어드하면 기온차가 큰 환절기에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스타일링이죠. 이때 티셔츠와 세컨드 스킨 톱의 무드를 비슷하게 매치하는 것이 관건입니다.




출처: instagram @pernilleteisbaek

세컨드 스킨 톱을 좀 더 모던하게 스타일링하고 싶을 땐 레터링을 눈여겨보면 좋겠네요. 심플한 하나의 로고 장식이나 올오버 레터링 프린트 등을 선택하면 다이내믹한 무드를 다채롭게 이끌어낼 수 있습니다.




출처: instagram @amandampn

Z세대가 사랑하는 크롭트 디자인으로 세컨드 스킨 톱을 연출한다면 아만다 마리처럼 힙한 1990년대 뉴트로 룩이 완성되는데요. 팬츠 실루엣이 루스할수록 그 쿨함이 배가됩니다.




출처: instagram @jennierubyjane

블랙핑크 제니 역시 세컨드 스킨 톱을 즐겨 입는데요. 마치 타투를 한 듯 강렬한 프린트와 자수를 장식한 세컨드 스킨 오프숄더 톱으로 매혹적인 분위기로 변신했네요.




출처: instagram @kyliejenner

디자이너 브랜드 ‘마린 세르’는 세컨드 스킨 톱을 논할 때 반드시 등장하는 아이템 중 하나입니다. 초승달 프린트를 사랑하는 마니아층의 지지를 받고 있는데요. 카일리 제너 역시 예외는 아닙니다. 덕분에 그녀의 딸 스토미는 마린 세르 세컨드 스킨 톱에 레더 팬츠 그리고 스토미 룩의 시그니처인 나이키 스니커즈와 함께 앙증맞은 쿨 키즈 패션을 선보였네요.



★ 세컨드 스킨 톱에 도전해보고 싶은 이들을 위한 '갓성비' 아이템을 골라보았다! (클릭!)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