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화하면 진짜 무서운 차민혁 교수님

조회수 2021. 03. 13. 12:0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괜히 차파국이 아니야

한때 야망의 화신이었던 'SKY 캐슬' 차민혁을 기억한다.


줄곧 피라미드 꼭대기만을 강조했던 차민혁. 그 모습이 답답할 정도로 고지식하게 느껴졌다가도,

출처: 'SKY 캐슬'

때론 블랙코미디를 보는 것 같은 웃음을 선사하기도 했다.


하지만 그런 차민혁이 흑화하면 상당히 무서운 사람이라는 걸 다들 잊지 않았을 터다.


차민혁을 연기한 배우 김병철의 별명을 '차파국'으로 만들었던 '도깨비' 시절을 떠올리면 말이다.

출처: '도깨비'

과거 김신과 왕여의 사이를 벌려놓은 원흉이었던 박중헌. 독을 임에 머금은 듯 섬뜩한 비주얼에 한 번,

출처: '도깨비'

"파국이다"를 외치던 그 눈빛에, 아니 등장할 때마다 등골을 오싹하게 했던 악역이었다.


그런 악역을 맡았던 김병철이 최근엔 또 한 번 빌런으로 등장하고 있다. 


바로 '시지프스: The Myth'의 시그마 역을 통해서다.

출처: '시지프스: The Myth'

제작발표회에서 진혁 감독은 시그마에 대해 '공개되지 않은 히든카드'이자 '최후의 빌런'이라고 설명했다.


첫 방송 후에도 이 역할을 맡은 배우가 누구인지 공개되지 않았는데.


6화가 방송된 후 시그마를 맡은 배우가 김병철로 밝혀진 것이다.

출처: '시지프스: The Myth'

첫 등장은 오직 목소리를 통해서였다.


한태술(조승우)과 강서해(박신혜)가 극적으로 재회하는 장면을 화면을 통해 지켜보던 의문의 인물, 시그마다.


그는 마치 두 사람이 마주할 상황을 모두 알고 있었다는 듯 이런 대사를 뱉었다.


"나는 이 부분이 제일 좋더라. 로맨틱하잖아."

출처: '시지프스: The Myth'

극중 시그마의 얼굴이 공개된 후에는 그의 무서운 정체도 드러났다. 최후의 빌런답게 악랄한 본성을 가진 자였다.


먼저 시그마는 시간 이동 기술을 악용했다. 시그마는 미래에서 보고 온 정보를 통해 부를 축적해나가는 모습을 보여줬다.

출처: '시지프스: The Myth'

또 사람 목숨보다 자신의 목적을 더 중요하게 생각한다.


부인의 병을 이용해 퀀텀앤타임 이사장 김한용(전국환)을 자신의 뜻대로 조종하고,

출처: '시지프스: The Myth'

자신의 앞길을 막는 자가 있다면 가차 없이 제거해 버리기까지 했다.


김병철은 이런 시그마를 절제된 감정 표현을 통해 더욱 싸늘하게 그려내고 있다.

출처: '시지프스: The Myth'

베일의 싸여있던 시그마의 정체가 공개됐을 때 짜릿함을 느꼈다는 김병철.


앞으로 시그마를 통해 어떤 활약을 펼칠까? 매체에 공개된 인터뷰를 통해 직접 그 활약상을 예고했다.

시그마가 한태술과 강서해를 노리는 이유가 대체 무엇인지, 이들은 어떤 연으로 엮이게 되었는지가 '시지프스'의 관전 포인트 중 하나가 아닐까 싶어요. 과연 시그마가 원하는 바를 이룰 수 있을지 끝까지 지켜봐 줬으면 좋겠습니다."(김병철)
출처: '시지프스: The Myth'

작품의 무게감을 더하고 있는 김병철의 악역 연기, '시지프스: The Myth'로 만나 보자. 넷플릭스에서도 볼 수 있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