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서 가장 비싼 만화책 TOP 10

조회수 2021. 03. 25. 08:1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누가 나오는 책이 가장 가치가 높을까?
출처: 구글검색
경매를 통해 비싸게 팔린 만화책 초판은 미국의 슈퍼히어로 코믹북들이 상위를 차지하고 있다. 시간이 더 지나면 미국 외의 지역에서 나온 인기 만화책의 초판도 높은 순위에 오르지 않을까 싶기도 하다.
출처: 구글검색
웰시고릴라닷컴이 만화와 영화전문 사이트인 CBR과 개인자산투자 관련사이트인 lovemoney.com 등의 사이트에서 취합한 자료를 통해 작성한 순위를 살펴본다. 코믹북 팬이라면 익숙한 표지가 많을 것이다.
출처: 마블 엔터테인먼트
#10위 마블 코믹스 #1 (1939년)
휴먼 토치나 네이머가 처음 등장한 이 이슈가 350,000달러에 팔렸다. 이 책에는 카-자르나 엔젤, 마스크드 레이더 등도 등장한다.
출처: 마블 엔터테인먼트
#9위 테일즈 오브 서스펜스 #39 (1963년)
아이언맨의 첫 등장이 담겨있으며 2012년에 375,000달러에 팔렸는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의 영화 덕분에 가치가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
출처: DC 엔터테인먼트
#8위 플래시 코믹스 #1 (1940년)
최초의 플래시인 제이 개럿이 처음 등장한 이슈로, 2010년에 450,000달러에 팔리면서 당시 두 번째로 비싼 코믹북이 되었었다.
출처: 마블 엔터테인먼트
#7위 엑스맨 #1 (1963년)
스탠 리와 잭 커비의 히트작 중 하나인 엑스맨의 첫 이슈는 2012년에 492,937.50달러에 팔렸다. 사이클롭스나 진 그레이, 매그니토가 처음 등장했다.
출처: DC 엔터테인먼트
#6위 배트맨 #1 (1940년)
<디텍티브 코믹스>를 통해 선보인 배트맨의 첫 솔로 시리즈. 조커와 캣우먼이 여기서 처음 나온다. 2013년에 567,625달러에 팔리는 기록을 세웠다.
출처: DC 엔터테인먼트
#5위 올스타 코믹스 #8 (1942년)
저스티스 소사이어티에 스타맨과 닥터 미드나이트라는 두 신입이 들어오는 이야기를 담고 있지만, 또한 원더우먼이 처음 소개되는 이야기도 들어있다. 2017년에 936,223달러에 팔렸다.
출처: DC 엔터테인먼트
#4위 디텍티브 코믹스 #27 (1939년)
배트맨을 세상에 소개한 기념비적인 이슈. 1,075,000,000달러에 팔리면서 2010년에 가장 비싼 책이 되기도 했다.
출처: 마블 엔터테인먼트
#3위 어메이징 판타지 #15 (1962년)
스파이더맨이 처음 소개된 이슈로 2011년에 1,100,000,000달러에 판매되었다. 스파이더맨의 인기를 고려하면 충분히 그럴 만하다.
출처: DC 엔터테인먼트
#2위 액션 코믹스 #1 (1938년) CGC 8.5 등급
최초의 슈퍼히어로인 슈퍼맨이 최초로 등장한 이슈. 수집품의 감정가를 평가하는 CGC 등급에서 8.5를 받아 1,500,000,000달러에 판매되었다.
출처: DC 엔터테인먼트
#1위 액션 코믹스 #1 (1938년) CGC 9.0 등급
2위와 같은 책이지만 보존 상태가 더 좋은 CGC 등급 9.0을 받아 3,200,000,000달러라는 어마어마한 가격으로 세계에서 가장 비싼 코믹북을 차지했다. 작은 구김이나 흠집이 큰 가격 차이를 결정한다.
출처: 구글검색
액션 코믹스 #1 같은 경우는 발매 당시 10센트에 불과했지만 지금은... 이러니 재테크의 수단으로서 이용하는 수집가들도 있다. 그들은 책이 흠집이나 습기에 피해입지 않도록 특수한 방법으로 보관한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