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유럽보다 한국? 韓 '가장 일하고 싶은 나라'12위

조회수 2021. 03. 25. 16:0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가장 일하고 싶은 나라 1위는 캐나다... 2위는 미국

언어 장벽 고려할 때 한국 순위 주목할만한 현상

가장 일하고 싶은 나라 톱10 <출처 = BCG>

한국이 세계에서 가장 일하고 싶은 나라 12위에 등극했다.






국제컨설팅업체 보스턴컨설팅드룹(BCG)이 최근 발표한 ‘세계 인재 분석’(Decoding Global Talent)에 따르면, 캐나다가 전세계인이 가장 일하고 싶은 나라 1위에 올랐다. 오랜 기간 1위였던 미국은 2위로 밀려났다. 보고서는 캐나다가 미국과 같은 영어권이고, 개방적인 사회 시스템과 미국과 달리 코로나 대응책을 강하게 펼친 것에 대한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반면, 미국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집권 기간 동안 펼친 자국우선주의, 이민제한 정책에 이어 코로나19 대응에 소극적이었던 것이 평판에 나쁜 영향을 끼쳐 순위가 떨어진 것이라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직업별, 지역별 선호도/코로나19 대응 나라 선호도 <출처 = BCG>
직업별, 지역별 선호도/코로나19 대응 나라 선호도 <출처 = BCG>

한국은 전체 순위에서 12위를 차지했다. 2018년 24위, 2014년 37위에 비해 순위가 크게 상승했다. 이전 조사에서 30위권에도 들지 못했던 서울은 15위에 올랐다. 직역별, 직업별 응답 분포에선 아시아 태평양 지역과 블루 칼라 그룹이 각각 6위, 9위로 한국을 선호도 톱10에 올려놨다. 보고서는 “한국어라는 언어 장벽을 고려할 때 주목할만한 현상이며, 응답자들이 코로나19 이후 공중 보건에 큰 비중을 두고 있다는 걸 말해준다”고 분석했다.






이전 조사에서 톱 10에 들었던 이탈리아, 스페인은 코로나 감염 확산 대응에 실패해 순위에 오르지 못했다. 대신 강력한 방역 대책으로 긍정적인 평가를 받은 싱가포르(8위)와 뉴질랜드(10위)가 새롭게 톱 10에 진입했다. 보고서는 “코로나19 팬데믹이 해외 근무에 대한 큰 영향을 미쳤으며, 적극적으로 코로나 확산에 대응한 국가들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졌다”고 밝혔다.

전반적인 해외 취업에 대한 선호도도 낮아졌다. ‘해외 취업 의사가 있다’는 응답 비율은 2014년 63.8%, 2018년 57.1%에서 2020년 50.4%로 떨어졌다. 특히 아시아권 응답자들의 해외 취업 선호도가 크게 줄었다. 보고서는 팬데믹뿐 아니라 제한적인 이민 정책과 사회 불안도 원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했다.






그러나 외국 기업에 취업하되 자국에서 원격 근무를 전제로 할 경우엔 여전히 미국이 1위였다. 원격 해외 근무 의향이 있다고 답한 비율은 56.9%로 해외 근무 선호도인 50.4%보다 높았다. BCG는 지난해 190개국 20만 9천 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보고서는 2014년, 2018년에 이은 세번째 보고서다.





신해린 여행+ 인턴기자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