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못생겨서 입양가지 못했던 고양이의 '묘생역전'

조회수 2021. 03. 30. 00:01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세상에서 가장 매력적이다옹~

인생의 고난을 혼자 다 겪은듯 보이는 

오늘의 주인공 유기묘 'Bean' 입니다.


Bean은 귀엽고 예쁘지 않다는 이유로

오랜 시간 동안 입양이 되지 못했었는데요. 

출처: boredpanda

29일(현지시각) 온라인 미디어

보어드판다는 최근 Bean과 가족이 된 

Francisca의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출처: boredpanda

"보호소 웹사이트에서 Bean을 처음 보았어요. 

Bean의 사진을 본 순간 사랑에 빠졌습니다. 

글쎄, 처음에는 사진이 너무 재밌고 

이런 고양이를 본 적이 없어서 한참을 웃었네요"


그리고 Francisca는 Bean이 거의 1년 동안 

보호소에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출처: boredpanda

고양이를 입양하기 위해 큰 집으로

이사했던 Francisca에게 Bean은 선물이었습니다.


그런데


"보호소로부터 연락이 왔어요.

Bean이 제가 찾는 고양이가 맞냐고요.

심술궂고 못생긴 외모로 Bean을 꺼려했던

사람이 많았다고 하더라고요..."


"너무 마음이 아팠습니다."

출처: boredpanda
Francisca는 그런 Bean에게
사랑을 주고 싶었고 가족이 되기로 결심했답니다.

"지난 1월 8일 가장 멋진 블라우스와 바지를 입고 
Bean을 만나러갔습니다. 좋은 첫인상을 남기고 싶었죠"

"보호소에서 Bean을 처음 본 순간 압도되어 
눈물이 났어요. Bean은 상상했던 것보다 너무 작고 
다리가 매우 뭉툭하고 꼬리가 짧았습니다. 
그리고 제가 세상에서 본 가장 귀여운 
얼굴이었기 때문이에요"
출처: boredpanda

Bean과 Francisca는 가족이 되었고 

Bean은 새 집에 매우 빠르게 적응했으며,

이제는 사랑스럽고 배려심 많은 마음까지도 

예쁜 주인이 생겼습니다. 

출처: boredpanda

"많은 사람들이 빈이 못 생겼다고 말했지만 

Bean은 완벽하고 나에게 일어난 최고의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서로를 만나게 되어 너무 행복합니다”

'Bean'과 Francisca'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가족이 아닐까 싶습니다.


평생 행복하라 옹~

CREDIT

에디터 Hidrėlėy

출처 BORED PANDA, @인스타그램 bebbybeansprout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