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고양이 싫다면서요,,, 달콤함으로 병까지 치료해준 냥이

조회수 2021. 04. 01. 18:11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이제 아빠 옆구리는 내자리다옹~

두 달 전 몸이 아픈 아버지를 돌보기 위해 반려묘 Sweet Potato와 함께 집을 찾은 Kelly Nugent.


Nugent의 아버지는 골수암 치료를 받고 있었고, 그녀는 반려묘 Sweet Potato가 아버지에게 좋은 친구가 되어 줄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출처: thedodo
"처음 뵙겠다옹~"

Nugent의 아버지는 동물을 사랑하지만 개와 고양이를 키워본 적이 단 한 번도 없었고, 특히나 고양이를 반려동물로 생각해 본 적이 없었습니다.


그러나 Sweet Potato는 모든 것을 바꾸어 놓았어요.

출처: thedodo
"여기가 제일 편하다옹"

개와 같은 성격을 가지고 있던 Sweet Potato는 아버지 곁을 잠시도 떨어지지 않았고 매일 아버지 옆을 지키며 하루를 보냈습니다.


그렇게 둘은 두 달만에 뗼래야 뗄 수 없는 사이가 돼버렸죠.

출처: thedodo
"나한테도 보고하라옹~"

Sweet Potato가 주는 행복감 때문이었을까요.

아버지의 건강도 매우 좋아졌다고 하네요.


꿀 뚝뚝 사랑스러운 냥이,, 

앞으로도 할아버지와 평생 행복하렴~

CREDIT

에디터 Lily Feinn

출처 thedodo, 틱톡 french75vintage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