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온이 오르는 초봄, 식중독 주의보!

조회수 2021. 03. 31. 14:03 수정
댓글닫힘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출처: 게티이미지코리아

식중독은 우리 몸에 해로운 물질이 소화기를 통해 흡수되면서 소화기에 발생하는 감염성 질환입니다.


대표적인 증상은 발열과 설사, 복통으로 급성으로 발생하거나 만성적으로 나타나는데요. 해로운 물질의 종류로는 기생충, 화학물질, 중금속, 자연 독, 바이러스, 독소, 병원성 세균으로 다양합니다.


성인경 교수는 “식중독은 원인에 따라 분류가 다양한데, 대부분 세균이나 세균의 독소와 연관된 것이 많다”고 설명했습니다.


황색포도상구균과 장티푸스균, 쥐티푸스균, 돼지콜레라균, 비브리오균이 식중독을 유발하는 대표 균입니다. 황색포도상규균은 자연계에 널리 분포돼 있는 세균으로 인간이나 동물의 피부, 소화관에 상재하는 포도상구균의 하나입니다. 

출처: 게티이미지코리아

장티푸스, 쥐티푸스, 돼지콜레라균은 살로넬라균의 일종으로 복통과 구토, 설사나 변비 등 위장관계 증상을 비롯해 발열 등 다양한 증상을 유발하는데요. 비브리오 장염은 6~10월에 주로 나타나는 데 그 중에 9월에 특히 많이 발생합니다. 이는 바닷물에 분포하고 있어, 바다산 어패류가 주로 원인으로 꼽힙니다.


성인경 교수는 “식중독은 대부분 증상이 비슷해, 단순히 증상만으로는 원인균을 알수 없다”며 “환자의 상태가 중한 경우나 유행병으로 발생한 경우에는 분변검사나 분변 배양 검사, 혈액 배양 검사 등을 실시한다”고 말했습니다.


치료는 증상을 완화하는 방법으로 시행합니다. 설사와 구토로 인해 탈수가 발생하거나 가능성이 있을 때는 정맥주사를 통해 수분 공급을 충분히 하고, 이 경우, 대부분 증상이 호전됩니다. 이 때, 증상이 나아지지 않을 때는 항생제 치료가 필요합니다.

출처: 게티이미지코리아

식중독 예방을 위해 성인경 교수는 “음식 조리 전과 식사 전, 화장실을 다녀온 후, 외출 후에는 반듯이 손씻기를 철저히 해야 한다”며 “조리 시 신선한 식품을 선택하고, 조리한 제품은 꼭 냉장보관하고, 조리시 사용하는 기구는 깨끗하게 세척하고 소독하는 관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

파트너의 요청으로 댓글을 제공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