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눈에 보는 4월 둘째 주 빌보드 소식

조회수 2021. 04. 11. 11:0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금주의 빌보드 소식

빌보드 소식을 한 큐에 알아보는 시간!


이번 주 빌보드를 뜨겁게 달군 핫 이슈들,

그리고 전 세계인들이 주목하는

빌보드 메인 차트 순위까지.


한 주간 주목할 만한 빌보드 소식들을

짧고 굵게 정리해 드립니다.

본문을 읽으며 추가해 둔 관련 음악들도

함께 감상해보세요!


Lil Nas X, 논란을 업고 1위로!

최근 미국 음악시장에서

가장 화제가 되는 곡이라면

Lil Nas X의 'MONTERO'일 겁니다.

그 화제성에 걸맞게,

진입 첫 주부터

1위를 차지했네요.


곡이 화제인 이유가 있습니다.

곡을 발표하기에 앞서

실제 사람의 피를 넣었다는

사탄슈즈라는 신발을 판매해

어그로(…)를 끌기도 하고,

상당한 매운맛을 자랑하는

MV를 공개하며 또 한 번

시선을 자신에게 집중시켰기 때문입니다.


특히 MV가 꽤나 충격적인데요.

(차마 내용을 말할 수가 없음)

사탄을 소재로 했고,

동성애적 코드까지 더했기 때문에

미국의 종교단체와 언론으로부터

십자포화를 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것이 대중적으로는

대히트를 기록하고 있는 것이죠.

노이즈마케팅이라면

노이즈마케팅일 겁니다.


어쨌든 과거의

'Old Town Road' 대성공 이후,

사람들은 그에게

원히트 원더가 될지도 모른다는

우려를 표한 바 있는데요.

이번 곡을 성공시키며 그 걱정을

깔끔하게 종식시킨 모습입니다.


'MONTERO'는 그의 다섯 번째

빌보드 싱글차트 차트인으로,

다섯 곡 모두 Top40 안쪽에

진입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Old Town Road'를 잇는

그의 넘버원 싱글이 궁금하다면

아래 링크를 통해 들어보세요!

(뮤비는 너튜브에서)


영국에서도 부는 Lil Nas X 바람

한 가지 더 놀라운 점은,

Lil Nas X의 이번 성공이

미국 한정으로 이루어진 것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MONTERO'는 영국 오피셜 차트에서도

1위를 차지했는데요.

전주까지 3주 1위를 차지하던

Nathan Evans의

'Wellerman'을 꺾은 것입니다.


'Wellerman'이 놀라운 중독성으로

영국의 틱톡을 점령하고 있는

곡이라는 것을 생각하면,

Lil Nas X의 이번 신곡에 대한

세간의 관심이 어느 정도인지를

짐작할 수 있습니다.


영국차트에서도 역시

'Old Town Road'에 이은

커리어 통산 두 번째

차트 1위라고 하네요.

차주 영국 차트에서

Lil Nas X와 Nathan Evans가

접전을 벌일 것으로

예상이 되고 있습니다.


주 초반 데이터로는

Lil Nas X가 우세할 것으로

점쳐지고 있는데요.

이 글이 매거진에 올라갈 때 즈음이면

아마 결정이 나지 않을까 싶습니다.


호주에서는 지금, Skegss

원래 앨범차트 1위를

소개해드리는 게 맞지만,

차트 1위 앨범인

Rod Wave의 [Soulfly]

아직 국내 발매가 되지 않은 관계로

다른 앨범을 소개해 드립니다.


현재 호주에서 인기 있는 밴드,

Skegss가 호주 앨범차트에서

1위에 올랐습니다.


이들의 음악은

"개러지 록" 장르로 분류됩니다.

때문에 2000년대 초

"개러지 록 리바이벌"에

추억을 갖고 있는 리스너라면

오랜만에 추억을 소환하는

앨범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또한, 이들의 음악은

"개러지 록"이 메인이면서도

"서프 록"이라는 스타일로도

표현이 되는데요.


서프 록이란 말 그대로

여름날의 한적한 여유와

낭만을 음악으로 표현하는 장르로,

1960년대에 캘리포니아를 중심으로

유행한 적이 있습니다.

대표적인 뮤지션이라면 역시

The Beach Boys를 들 수 있습니다.


이런 밝은 사운드에는 물론 미국 남부

당시의 낙관적인 시대상 역시

반영이 되어 있습니다.

Skegss는 호주 밴드입니다만,

과거 미국으로부터의 음악적 유산을

지금의 문법으로 받아들여

노래하는 듯하네요.


앨범에서는 'Bush Tv'나

'Savour The Flavour'

같은 트랙들에서

그 면모를 확인할 수 있으니,

과거의 서프록과

비교하며 들어보면

재미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오랜만에 듣는 개러지 록 사운드!

아래 링크를 통해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빌보드 메인 차트 순위

HOT 100 차트 (싱글 차트)

Billboard 200 차트 (앨범 차트)
1. Rod Wave [SoulFly]
2. Justin Bieber [Justice]
3. NF [CLOUDS]
4. Carrie Underwood [My Savior]
5. Morgan Wallen [Dangerous : Double Album]

Artist 100 차트 (아티스트 차트)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