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승원이 나이 들며 달라진 것들

조회수 2021. 04. 12. 19:01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더 깊어진 차배우

[키워드 인터뷰]

1988년 모델로 데뷔해 1997년 연기로 영역을 확장한 차승원, 이제 배우로 살아온 세월이 20년을 넘겼다. 


나이가 들며 더욱 농익은 연기 보여주고 있는 차승원에게서 이제는 연륜과 함께 여유가 물씬 느껴진다. 

출처: 넷플릭스

연륜 있는 배우로서, 현장의 선배로서 요즘 그가 느끼는 것들은 무엇일까. 넷플릭스 '낙원의 밤'에 마 이사 역으로 돌아온 차승원을 키워드인터뷰로 만났다. 


장난스럽게 던지는 한 마디 한 마디에 위트와 깊이가 묻어나는 그의 키워드 인터뷰, 차승원의 매력을 꾹꾹 눌러 담았다. 

출처: 넷플릭스

그가 정의한 마 이사는 '틈새가 있는 악역'이다. 종종 코믹한 말을 툭툭 던지기도 하고, 동시에 살벌한 눈빛을 빛내며 양면적인 모습을 보여주는 마 이사는 그래서 더 존재감이 있다. 

출처: 넷플릭스
"굉장히 높은 자리에 있는 사람인데 조직생활을 그다지 좋아하지는 않아.

이 일에 얽혀서 어쩔 수 없이 제주도에 가서 악행을 저지르는 인물?

인간적인 건 잘 모르겠고, 틈새가 있는 그런 악역!"
그런 마 이사에게는 아주 깜찍한(?) 별명이 있다. 바로 '마이쮸'다. 
출처: 넷플릭스
"마이쮸라고도 해. 내 닉네임이야. ㅎㅎ"
마 이사가 마이쮸가 된 이유는 바로 전여빈의 장난 때문. '나 마이쮸야'라는 장난을 계속해서 했다는 전여빈이다. 

전여빈이 지어준 별명이 퍽 마음에 들었는지, 차승원도 마이사라는 키워드를 듣자마자 '마이쮸라고 해'라고 소개했다. 
출처: 넷플릭스
(마이쮸 흡-족)

전여빈이 이렇게 장난을 칠 수 있었던 건 연차가 많이 차이나는 선배임에도 편안한 현장이 되길 바랐던 차승원의 노력 덕이기도 하다. 


차승원은 '낙원의 밤' 제작발표회에서 '현장에서 어렵지 않은 선배가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출처: 넷플릭스
장르를 가리지 않고 활약해온 차승원. 그 중 특히 매력이 폭발하는 장르는 액션과 코미디가 아닐까. 두 장르 중 하나를 선택한다면? 
출처: 넷플릭스
"액션은... 지금 약간 회전근개가 안 좋아져가지고(웃음)."
음... 이건 정말 어쩔 수 없지.

신체적인 변화도 있지만, 나이가 먹을 수록 더 중요해지는 것은 '밋밋하지 않은 역할'을 해보는 것이다. 

출처: 넷플릭스
"강한 누아르 이런 것도 아주 좋고... 밋밋하지 않은 역할, 밋밋하지 않은 영화를 앞으로 나이 먹으면서 더 해야하지 않을까 생각을 해."
출처: 넷플릭스

나이가 먹어가며 달라진 것 하나 더! 바로 패션이다. 


최애 패션에 대해 물었더니 차승원의 대답은 이러했다. 

"색감 있는 옷들이 더 좋아지는 것 같아. 나이 들수록."
출처: 넷플릭스
위트 넘치면서도 연기에 대한 가치관과 진지함을 놓치지 않는 차승원의 키워드 인터뷰, 아래 풀버전에서 더 많은 키워드들을 확인하시길. 

↓↓↓↓↓↓↓↓↓↓↓↓↓↓

[넷플릭스] '나 마이쮸야~' 차승원 별명 추가요!|키워드인터뷰

마이쮸..아니고 마 이사의 매력 한껏 느낄 수 있는 '낙원의 밤', 지금 넷플릭스에서! 

출처: 넷플릭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