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팬 95.8%, "윤여정이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한다"

조회수 2021. 04. 23. 11:35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OTT 통합검색 서비스 키노라이츠 설문결과

한국인 최초 아카데미 연기상 수상자가 탄생할 수 있을까? 국내 영화 마니아 95.8%는 그렇다고 답했다.

OTT 통합검색과 영화 드라마 추천 서비스를 제공하는 키노라이츠에서 10만 명의 회원을 대상으로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 수상 예측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작품상을 비롯한 주요 부문 8개 부문에서 후보에 오른 영화, 영화인을 기준으로 수상이 예상되는 작품과 인물에 한 개의 투표권을 행사하는 방식이었다.


투표 결과, 배우 윤여정이 후보 지명된 여우조연상 부문에는 95.8%의 득표율로 <미나리>의 윤여정이 압도적 예측 우위를 점했다. 2위는 <더 파더>의 올리비아 콜맨(2.2%)으로 <힐빌리의 노래> 글렌 클로즈(1.9%)에 근소하게 앞섰다.

최우수 작품상에는 미국 백인 여성의 '길 위의 삶'을 다룬 <노매드랜드>(61.1%)가 과반의 지지를 받았으며 안소니 홉킨스 주연의 <더 파더>(16.7%)와 <미나리>(13.13%)가 그 뒤를 이었다.


최우수 작품상 못지않게 주목을 받는 감독상 부문에는 <노매드랜드>를 연출한 베이징 출신의 중국 여성 감독 클로이 자오(61.5%)가 압도적 지지를 받으며 <맹크> 데이빗 핀처(16.7%)와 <미나리>의 정이삭(15.5%) 감독을 큰 폭으로 따돌렸다. 이미 골든글로브 시상식 등 다수의 시상식에서 감독상을 수상한 이력이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

주연상 부문에는 <더 파더>의 안소니 홉킨스(46.2%)와 <노매드랜드>의 프란시스 맥도맨드(58.2%), 남우조연상 부문에는 <유다 그리고 블랙 메시아>의 다니엘 칼루아(62.6%)가 영화 마니아들의 선택을 받았다.


각본상은 근소한 차이로 순위가 갈렸다. <뉴스룸>의 아론 소킨이 집필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트라이얼 오브 더 시카고 7>(35.5%)의 뒤를 <미나리>(24.7%)와 <프라미싱 영 우먼>(23.7%)이 근소하게 따라잡았고 <유다 그리고 블랙 메시아>(15.1%)도 적지 않은 표를 얻었다. <프라미싱 영 우먼>의 유력한 수상을 예측한 해외 네티즌들의 평가와는 사뭇 다른 결과다. 음악상에는 디즈니의 <소울>(79.8%)이 높은 득표율을 기록하며 유력한 수상작으로 점쳐지고 있다.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은 오는 25일 오후 5시(미국 서부시간 기준), 한국 시각으로는 26일 오전 9시에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 극장과 유니언 스테이션에서 개최된다.

영화 드라마 보기 전 필수 앱, 키노라이츠
위 사진을 클릭하여 지금 무료로 사용해보기 👆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