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태동 듣고 기쁨에 꼬리를 멈추지 못하는 댕댕이

조회수 2021. 04. 26. 08:0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동생이 생겼다개

천방지축 에이본(Avon)이 달라졌어요~


항상 매우 과격한 행동을 보였던 개, 에이본이 최근 차분한 모습으로 바뀌었어요.


그 이유는 바로 주인인 엄마 하우젠이 임신했다는 사실을 깨달았기 때문이라고 하는데요. 

출처: SHEA HAUGEN
하우젠과 에이본

하우젠은 "제가 14주에서 15주 정도 됐을때 에이본에 행동이 많이 달라졌어요. 많이 차분해지고, 항상 제 곁에서 저를 보호하려고 해요"라고 전했어요.


(엄머나,, 신기해라!!!

개도 새로운 생명이 찾아온 것을 느낀다니...)

출처: SHEA HAUGEN
"뱃속에서 움직인다냥!!!"

요즘 에이본의 일과 중 하나는 엄마의 커다란 배에 귀를 가져다 대고 아기의 태동을 듣는 거래요. 


이때 아기도 발차기로 응답한다고 하네요. 


에이본의 꼬리는 통제할 수 없을 정도로 흔들리고 에이본도 무척 설레나 봐요.ㅎㅎㅎ

에이본 지금처럼 좋은 언니가 되어주렴~~~~

CREDIT

에디터 Caitlin Jill Anders

출처 thedodo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