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정확하게 혈당 체크하기

조회수 2021. 04. 29. 10:56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대한당뇨병학회의 팩트시트 2020에 따르면 국내 30세 이상 성인의 당뇨병 유병률은 13.8%로, 당뇨 전 단계인 공복혈당장애를 포함한 혈당 관리가 필요한 인구는 948만 명이라고 합니다. 혈당 관리가 필요한 인구가 1천 만 명에 가까운 시대가 온 것이지요. 고령 인구 증가와 함께 당뇨 인구는 점차 증가해서 2050년에는 우리나라의 당뇨병 환자 수가 약 600만 명으로 더 늘어난다는 예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번 시간에는, 가정에서의 혈당 관리 방법, 특히 가정에서의 자가 혈당측정 방법과 정확한 혈당 검사를 하기 위해 주의할 점들에 대해 알아보고자 합니다.

가정에서 지속적으로 혈당을 측정하고 기록하는 것은 당뇨병 관리의 기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때, 올바르게 혈당을 측정하지 못한다면 혈당 관리하는 것은 매우 어려워지겠죠. 가정에서의 혈당은, ‘자가 혈당측정기’라고 불리는 제품을 구매하여 손쉽게 측정할 수 있습니다. 요즘은 대부분 기기들이 소량의 혈액으로도 수 초내 혈당을 체크할 수 있게 되어 있는데요. 대부분 시중에서 판매하고 있는 제품들이 의료 기기로 허가 및 인증을 받았지만, ‘자가 혈당측정기’를 구입하실 때에는 반드시 제품에 부착되어 있는 허가 또는 인증번호 등 표시사항을 확인하고 구입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또한 자가 혈당측정기를 이용하여 혈당을 측정하는 경우, 당뇨병 관리를 위한 정기 진료를 받으러 병원에 내원할 때 당일 검사 전 혈당기를 가져가서 측정하고 수치가 어느 정도 차이가 나는지를 병원 검사와 비교하는 것이 좋습니다. 병원에서 검사한 수치와 자가 혈당측정기의 수치가 15% 이상 차이 나는 경우, 측정 방법이나 측정기 자체에 이상이 있을 수 있으므로 점검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자가 혈당측정 시 가장 흔한 오류는 채혈침으로 손가락 끝을 살짝 찔러서 충분한 양의 피가 나지 않아 피를 낼 때 쥐어짜게 되는 경우들입니다. 이 경우, 혈액뿐 아니라 세포와 세포 사이의 체액인 세포 간질액이 같이 흘러나올 수 있어 혈액이 희석되거나, 세포 간질액 속 포도당이 섞여 나올 수 있어 혈당값이 부정확하게 측정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혈당 검사에 사용되는 측정 검사시험지의 경우 뚜껑을 열고 보관하거나, 실온에 오래 노출하는 경우 시험지가 변질될 수 있습니다.

특히, 실온에 오래 노출돼 있던 측정 검사지를 사용하면 실제보다 혈당이 낮게 나오므로 사용하지 않는 검사지는 밀봉한 채로 보관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이외에도, 40도 이상의 높은 온도가 높은 습도에 노출되는 경우에도 검사시험지의 사용 수명이 단축되거나 혈당검사 값이 부정확하게 나올 수 있어 주의하여야 합니다.

그 밖에 자가 혈당을 높게 나오게 하는 흔한 오류 중 하나로는 음식을 만진 후 혈당을 재는 경우입니다. 과일 등의 음식을 만지고 혈당을 재는 경우, 음식을 직접 만지는 것이 아니더라도 음식이 담겨 있던 비닐을 만지고 혈당을 재는 경우에도 혈당이 높게 나올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믹스 커피 껍질을 만지고 혈당을 재는 경우에도 혈당은 아주 높게 나올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혈당을 재기 전에 손을 꼭 깨끗하게 씻은 후, 알코올로 소독하고 말린 후 혈당을 재야 정확한 혈당 수치를 측정할 수 있습니다.

종종 겨울철에 가정에서 혈당 관리가 더 잘되는 것 같다고 말씀하시는 분들을 볼 수 있는데요. 이 경우, 혹시 추운 곳에서 들어온 지 얼마 되지 않은 상태에서 혈당을 재지는 않았는지, 실내가 너무 춥지는 않은 지를 확인하셔야 합니다. 너무 추운 곳에서 혈당을 재게 되면, 혈관 수축으로 혈액량이 부족해 실제의 혈액 구성과는 조금 다르게 혈당이 낮게 측정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외에도 장염 등으로 설사를 하거나 구토를 하는 경우, 걱정이 되어서 혈당을 재시는 분들이 많은데요. 실제로 설사나 구토를 하는 경우엔, 탈수가 되어 혈당이 더 높게 나올 가능성이 있어 부정확한 혈당 수치를 얻을 수 있습니다.

집에서 혈당을 측정하는 것을 가볍게 생각하시는 분들이 간혹 계시지만, 자가 혈당 측정은 당뇨 관리에서 가장 기본적이고 필수적이며, 중요한 과정입니다. 가정에서 정확하게 혈당 측정을 할 수 있어야 본인의 혈당 수치에 맞게 혈당 관리를 할 수 있습니다. 제대로 된 가정 혈당 측정, 오늘부터 시작해 볼까요?


* 위 자료는 서울대학교병원의 소중한 자산입니다. 무단으로 사용 시,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받을 수 있습니다.

* 제공된 의학정보는 일반적인 사항으로 개개인의 특성을 반영하지 못합니다. 구체적인 사항에 대해서는 반드시 가까운 병원에 내원하여 상담받으시길 바랍니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