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의 성관계로.." 오스카 시상식에서 19금 소감한 이 배우

조회수 2021. 05. 06. 11:36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다니엘 칼루야, 시상식을 발칵 뒤집어 놓으셨다!

지난 26일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유다 그리고 블랙 메시아>로 남우조연상을 받은 배우 '다니엘 칼루야'의 수상 소감이 화제다. 

그는 남우주연상 트로피를 받으러 무대에 올라 인상적인 소감을 펼쳤다.

앞서 "어머니, 가족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이런 영화를 만드는 게 너무 힘들었지만 불가능을 가능하게 해주셨다. 오늘 이 영광을 배우, 스태프들과 나누고 싶다."라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흑인 공동체와 그 공동체의 단합의 힘. 연합의 힘을 배웠다. 정말 감사하고 아직 할 일이 많이 남았다. 한 사람이 다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 오늘은 즐기지만 월요일 오전부터 다시 일할 것이다"라며 사회 문제에 대한 언급을 이어갔다. 

그리고는 엄숙한 시상식을 발칵 뒤집어 놓을 소감을 이어갔다. 

"엄마와 아빠가 만나 성관계를 했고, 덕분에 제가 여기 있는 것 같다. 정말 놀라운 일이다. 이렇게 살아 있어 오늘 밤 축하할 수 있어 기쁘다"라고 말했다.

순간 감격에 겨워 눈물을 훔치고 있던 어머니와 여동생을 당황케 했다. 수상 소감을 듣고 있던 어머니는 인상을 찌푸렸으며, 여동생은 얼굴을 손으로 가린 채 고개를 들지 못한 장면이 카메라에 잡혔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등짝 스메싱 각"이라는 댓글과 함께 작년 봉준호 감독의 사진 밈으로 연일 인기몰이 중이다. 사진 제목은 '다니엘의 엄마 아빠. JPG'다.
출처: <겟 아웃> 스틸컷

한편, 솔직한 수상 소감으로 기쁨을 만끽한 다니엘 칼루야는 <겟 아웃>에서 백인 여자친구의 집에 인사하러 갔다가 봉변을 당할 뻔한 '크리스'를 연기해 호평받았다.

출처: <유다 그리고 블랙 메시아> 스틸컷

큰 눈으로 백인 틈 사이에서 순박했던 전작의 모습과 달리 <유다 그리고 블랙 메시아>에서는 1960년대 미국 흑표당의 투쟁을 이끈 지부장으로 분해 오스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유다 그리고 블랙 메시아>는 현재 극장에서 절찬 상영중이다.

영화 드라마 보기 전 필수 앱, 키노라이츠
위 사진을 클릭하여 지금 무료로 사용해보기 👆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