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트 양상추서 독사 발견한 부부가 한 의외의 행동

조회수 2021. 05. 03. 15:3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출처: 출처= 페이스북

호주의 한 부부가 마트에서 산 양상추에 숨어 온 독사를 멀고 먼 고향으로 보내기로 결정한 사연이 전해져 화제다.






14일(현지시간)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호주 시드니에 사는 알렉스와 아멜리 부부는 최근 마트에서 장을 보고 돌아와 샐러드를 만들려던 중 이상한 움직임을 감지했다.






의아해하며 구매한 물건들을 살펴보던 부부는 양상추 봉지 안의 무언가와 눈이 마주쳤다. 혀를 날름거리며 꿈틀대던 녀석은 다름 아닌 뱀 한 마리였다.






약 20cm 길이의 뱀은 부부의 인기척을 느끼자 더욱 활발하게 ‘쉭쉭’ 소리를 내며 양상추 사이를 헤집고 다니기 시작했다.

페일 헤드 스네이크. 출처= 플리커

경악한 부부는 곧바로 야생동물 구조센터에 전화해 뱀의 사진을 보내며 대처 방법을 물었다.






잠시 후 야생동물단체 측은 “몸통이 어둡고 머리가 흰 것으로 보아 호주 고유종인 ‘페일 헤드 스네이크(창백한 머리 뱀)’”라며 “아직 어린 새끼로 보이지만 위험한 독성을 가진 종”이라고 답했다.






호주 박물관에 따르면, 페일 헤드 스네이크에 물리면 심각한 두통, 비정상 출혈, 시력 저하 등이 발생할 수 있어 습격을 받은 즉시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코앞에 있는 뱀이 독사라는 사실에 부부는 기겁했다. 그러나 이내 고향을 떠나 먼 곳까지 실려 온 새끼 뱀에 안쓰러운 마음이 들었다. 야생동물단체와 마트에 찍어 보낼 사진과 영상을 찍으며 새끼 뱀에 정이 든 것도 같았다.


출처: 출처= 페이스북

두 사람은 마트에 문의해 문제의 양상추가 호주 동부 퀸즐랜드주 터움바에서 났다는 사실을 알아냈고, 야생동물단체에 “뱀이 원래 살았든 터움바로 돌아갔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뱀을 풀어줄 안전한 장소를 모색하던 단체 역시 부부의 제안에 동의했다. 부부는 새끼 독사를 고향으로 보내주는 길에 함께 할 예정이다.





알렉스는 “처음에는 많이 놀랐지만, 새끼 뱀은 정말 귀여웠다”며 “집을 떠나 있는 자녀들에게 영상통화를 걸어 보여줬을 정도”라고 말했다.





아멜리 역시 “마트에서 양상추를 살 때 봉지에 구멍 난 곳은 없는지 꼭 살펴야 한다는 교훈을 얻었다”며 농담을 했다.





강예신 여행+ 인턴기자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