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상 갈등' 카카오가 꺼낸 카드, 3년간 '전직원 스톡옵션'..통할까?

조회수 2021. 05. 05. 12:29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네이버에 이어 카카오도 ‘스톡옵션’으로 직원 달래기에 나선다. 4일 카카오는 본사 직원 2506명에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 47만2900주를 부여한다고 공시했다. 카카오가 전직원에게 일괄적으로 스톡옵션을 부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카카오에 따르면 행사가는 11만4040원으로, 총 539억원 규모의 스톡옵션이 지급된다. 1년 이상 재직한 2223명은 200주를 받는다. 그 미만인 283명에겐 100주씩 지급된다. 행사기간은 2023년 5월4일부터 2028년 5월4일까지다. 2년 근속하면 50%를, 3년 근속하면 나머지를 행사할 수 있다.


올해를 시작으로 2023년까지 매년 200주씩 최대 600주를 부여할 예정이다. 이 회사는 지난 2월 행사조건 없이 바로 팔 수 있는 ‘보너스 자사주’를 전직원에게 10주씩 지급한 바 있다.

△스톡옵션은 기업들이 인력 유출을 막는 대표적인 수단 가운데 하나지만 행사 기간 이후에 처분 가능하다. 반면 네이버의 스톡그랜트는 회사가 무상으로 직원에게 자사주를 지급하는 것으로 즉시 처분이 가능하다. 스톡옵션 지급으로 내부 불만을 잠재울 수 있을지 관심이다.(사진=NH농협카드X카카오프렌즈)

“본사 전직원 스톡옵션 쏜다”...인력 지킬 처방책 될까


이번 스톡옵션 지급은 게임업계를 시작으로 잇따른 정보기술(IT)기업들의 연봉인상 릴레이 여파로 해석된다. 지난달 블라인드 ‘유서’ 논란으로 신설된 카카오의 사내 인사·보상 태스크포스(TF) ‘길’에서도 직원 보상체계를 둘러싼 문제제기가 이어지자 카카오는 본사 직원 대상 스톡옵션 지급을 결정했다.


특히 경쟁사 네이버가 성과급 갈등 끝에 전직원에게 3년간 1인당 1000만원 상당의 ‘스톡그랜트’를 매해 지급하기로 한 것이 결정타가 된 것으로 보인다. 스톡그랜트는 회사가 보유한 주식을 직원에게 무상으로 부여하는 보상 방식이다. 바로 처분이 가능해 스톡옵션보다 선호도가 높다. 이외에도 네이버는 매년 직원들을 대상으로 △스톡옵션 △주식매입 현금 지원 등 주식보상 프로그램을 운영해오고 있다.


카카오 관계자는 “TF에 자원한 임직원들과 함께 보상부터 복지, 평가, 역량강화 방안 등 인사제도 개선에 대한 논의를 활발히 진행해왔다”며 “(길에서) 논의하는 많은 주제 중 동기부여를 위한 보상설계방안과 관련해서도 의미 있는 논의와 고려를 반영해 결정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이어 “인사제도 등 다양한 논의가 있었지만 보상제도를 우선시해서 논의하고 있어 이에 따라 보편적 보상이 정해진 것”이라며 “(스톡옵션 지급은) 직원들의 동기부여를 비롯해 회사의 지속적 성장에 발맞춰 나가자는 의미다. 경쟁력 강화, 인재 확보 등이 중요하기에 지속적으로 고민해온 결과”라고 덧붙였다.


© Bloter&Media Inc. All rights reserved.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