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연결이라니" 쾌재 부른 광주·성남..위례는 절망

조회수 2021. 05. 06. 11:24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제4차 국가철도망 집중점검] ⑥ 위례신사선 연장하는 '위례삼동선'

출처: /이지은 기자
[땅집고] 경전철 위례신사선과 위례삼동선 예상노선도.

[땅집고] 위례신도시에서 출발해 경기 광주시 삼동을 연결하는 ‘위례삼동선’이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포함됐다. 이 노선이 개통하면 성남시 옛 도심과 광주시 삼동에서 서울 강남 접근성이 크게 높아질 예정이다. 반면 위례신도시 주민들은 “지하철 이용이 더 불편해질 수 있다”고 우려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2일 발표한 ‘제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에 위례삼동선을 건설하는 방안을 포함했다. 위례삼동선은 경전철 ‘위례신사선’(강남구 신사역~위례신도시)을 연장해 위례신도시에서 경기 성남~광주 삼동을 잇는 총 길이 10.4㎞ 노선이다.


위례삼동선이 개통하면 사실상 도로 교통에 의존했던 수정·중원구 등 성남시 원도심과 광주시에서 서울 강남 접근이 훨씬 편리해질 전망이다. 성남시와 광주시는 이미 사업 추진에 필요한 공사비와 운영비를 공동 부담하기로 협의를 마쳤다. 위례삼동선 사업비는 총 8168억원(국비70%, 시·도비30%)으로 추산된다. 성남시는 오는 6월 예비타당성 조사를 신청할 계획이다. 예타를 통과해야 사업 추진이 본궤도에 오른다.


그러나 위례신도시 입주민들은 위례삼동선 추진에 반대하고 있다. 그동안 위례신도시를 지나는 지하철이 없어 위례신사선 경전철이 뚫리기만 학수고대했는데, 삼동까지 연장되면 정작 위례신도시 주민들은 지하철 이용이 불편해질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위례신도시 주민들은 “아침 출근시간에 3량 짜리 열차가 광주 삼동에서부터 승객을 태우 출발하면 위례 주민들은 탈 자리가 없어질 수 있다”고 우려한다.


위례삼동선 사업 현실화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성남과 광주시 일대 부동산 시장도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성남산업단지와 신구대학교 사이에 있는 금광동 ‘래미안금광’은 대표적인 역세권(가칭 성남산단역·신구대역) 수혜 단지로 꼽힌다. 이 아파트 83㎡(이하 전용면적)는 지난 1월 7억5000만원(4층)에 거래됐지만 이달엔 8억원(17층)에 팔렸다. 이 단지 맞은편 ‘한양수자인성남마크뷰’ 60㎡는 지난 1월 7억9000만원(6층)에 실거래 신고됐지만 3월엔 8억3000만원(19층)을 기록하며 처음으로 8억원을 돌파했다.


경강선 삼동역에서 유일한 역세권 단지인 ‘우남퍼스트빌’ 85㎡ 역시 위례삼동선 수혜 단지로 꼽힌다. 올 초 처음으로 실거래가 5억원(1층)을 넘어선 뒤 지난 13일 5억5000만원(13층)에 손바뀜하며 최고가를 경신하는 등 꾸준히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이달 기준 호가는 최고 6억5000만원으로 올랐다. 



글=손희문 땅집고 기자 

▼'제4차 국가철도망 집중 점검' 다른 시리즈 보시려면▼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