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발 체질' 증명한 양현종, 3.1이닝 8K 닥터K 본능 뽐내다 [인포그래픽]

조회수 2021. 05. 06. 22:0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양현종(33)이 메이저리그 선발 데뷔전에서 눈에 띄는 탈삼진 능력을 선보였습니다.


양현종은 5월 6일(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네아폴리스 타겟필드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2021 메이저리그 원정경기에 선발로 나서 3.1이닝 4피안타(1홈런) 1볼넷 8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습니다. 총 투구수 66개를 기록하는 동안 평균자책점은 종전 2.08에서 2.25로 소폭 올라갔습니다.


양현종은 1회 바이런 벅스턴과 조시 도날드슨, 넬슨 크루즈 등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타자들을 상대로 연속 삼진을 뽑아내며 좋은 출발을 알렸습니다. 2회에도 미치 가버에게 피홈런 하나를 내줬지만 삼진 두 개를 추가하며 상대 타자들의 타이밍을 빼앗았습니다. 양현종은 3회에도 삼지 두 개, 4회에도 한 개를 뽑아내며 아웃카운트 10개 중 8개를 삼진으로 잡아내는 괴력을 선보였습니다.


4회 만루 위기에서 당초 설정해놓은 투구수 근처에 다다르자 양현종은 다음 투수 존 킹에게 마운드를 넘겨줘야 했습니다. 후속 투수 킹이 점수를 내주지 않으며 양현종은 이날 경기를 1실점으로 마칠 수 있었습니다.


이날 8개의 삼진을 잡은 양현종은 1995년 박찬호(3이닝 1피안타 5K 1실점), 2013년 류현진(6.1이닝 10피안타 5K 3실점 1자책)을 넘어서 한국인 메이저리거 선발 데뷔전 최다 탈삼진 기록을 썼습니다.


경기 후 크리스 우드워드 감독은 "투수들이 인상적인 경기를 펼쳤다. 양현종은 삼진 8개를 잡아냈다"면서 "양현종은 정말 잘 던졌다. 70~75구 정도를 생각했는데 60구 이후 힘이 조금 떨어지는 것 같았다"고 말했습니다.


보직에 관해서는 양현종을 선발로 기용하며 다른 선발투수들에게 휴식을 추가로 주는 방안과 선발 뒤에 붙어 나오는 '탠덤' 역할을 맡길 것을 시사했습니다. 이번 인포그래픽에서는 한국인 메이저리거 선발 데뷔전 탈삼진 기록을 나열해봤습니다.

▶광고문의
mbcsportsplusnews@mbcplus.com


▶엠스플뉴스 APP 다운

안드로이드 : https://goo.gl/Rj73Ac

iOS : https://goo.gl/YwpqK2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