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보다 더한 바이든의 "바이 아메리카!", 한국 기업에 미칠 영향은?

조회수 2021. 05. 10. 13:52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추진하는 세계적 공급망 재편의 불똥이 한국기업에게 튀었습니다.

‘바이 아메리카’(Buy America·미국 제품을 사자) 정책의 핵심인 ‘메이드 인 올 오브 아메리카’(Made In All of America·미국 내 제조) 전략 강화로 한국기업에 대한 대미 투자 압박이 거세지고 있기 때문인데요.

이에 국내 주요 기업은 저마다 손익계산서를 두드리며 투자를 위한 저울질에 나서는 모습입니다.

동맹에도 ‘미국 내 투자’ 압박

바이 아메리카’는 ▲미국 제조업 재건 ▲미국 내 공급망 개선 ▲기후변화 대응 등이 골자입니다.

글로벌 공급망의 중심을 미국으로 옮겨 제조업 부흥과 일자리 창출을 도모하고 기후변화에 맞춰 친환경 사업과 인프라를 확대하는 내용입니다.

문제는 세계 각국과 기업에게 해당 정책 참여를 압박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동맹도 예외가 아닙니다.

일각에선 전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아메리카 퍼스트’(America First·미국 우선주의)보다 압박의 강도가 더하다는 평가도 나옵니다.

바이든 행정부 출범과 함께 발표된 ‘바이 아메리카’는 역대 정책 중에서 가장 강력한 조치다. 미국의 공격적 자세는 한국기업의 글로벌 투자전략 예측을 어렵게 만든다는 측면에서 우려된다.

가장 빠르게 투자 계획을 내놓은 곳은 배터리업계입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제너럴모터스(GM)와 합작해 미국 오하이오주에 2조7000억원을 들여 35GWh(기가와트시·배터리 용량 단위) 규모의 배터리 공장을 건설하고 있습니다.

테네시주 스프링힐에도 같은 규모의 2공장을 짓기로 했고요.

이와 별개로 2025년까지 5조원 이상을 투자해 미국에만 70GWh 이상의 배터리 독자 생산능력을 추가 확보할 방침입니다.

SK이노베이션도 3조원을 투자해 조지아주에 총 21.5GWh 규모의 전기차용 배터리 공장을 건설하고 있으며 3·4공장 추가 설립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3·4공장 설립이 본격화되면 미국 내 총 투자규모는 5조6000억원까지 늘어날 전망입니다.

지난 2년 동안 배터리 영업비밀 침해 문제로 분쟁을 빚던 LG와 SK가 극적 합의를 이루고 미국 내 투자 강화에 매진한 것은 바이든 정부의 개입 때문이라고 합니다.

양사의 다툼이 자칫 미국 내 공급망과 일자리 창출 계획에 차질을 줄 것을 우려한 바이든 정부가 합의를 압박했다는 것입니다.

실제 바이든 대통령은 두 회사의 합의에 대해 “미국 노동자와 자동차 산업의 승리”라고 평가한 바 있습니다.

삼성SDI도 연내 미국 투자 계획을 결정할 것이란 전망이 나옵니다.

삼성SDI 측은 “확정된 바 없다”고 선을 긋고 있지만 업계에선 2025년부터 미국에서 관세 혜택을 받으려면 현지 공장 설립이 필요하다는 점에서 투자 여지가 큰 것으로 관측합니다.

계산기 두드리는 삼성… 역대급 투자?

삼성전자는 미국에 반도체 투자 전략을 고심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바이든 대통령이 4월12일(현지시각) 반도체 업계 의견을 듣기 위해 주재한 화상회의에 국내 기업으론 유일하게 초청됐습니다.

오늘 내가 여기 있는 이유는 우리가 어떻게 미국 내 반도체 산업을 강화하고 미국의 공급망을 보장할 것인지 말하기 위한 것이다. 미국의 경쟁력은 당신들이 어디에 투자할지에 달렸다.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실상 미국 내에 공격적인 투자를 주문한 셈입니다.

인텔은 즉각 차량용 반도체 투자로 화답했습니다.

최대 경쟁사이자 미국기업인 인텔이 바이든의 투자 요구에 맞장구를 치면서 삼성전자의 투자 부담도 높아졌을 것이란 게 업계의 시각입니다.

삼성전자는 조만간 투자 규모를 결정하고 구체적인 계획을 공개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 언론은 삼성전자가 오스틴에 170억달러(약 19조원) 규모의 제2 파운드리 공장을 건설할 것으로 예상합니다.

발표는 5월21일 미국 워싱턴에서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에 맞춰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LG전자는 230억원을 들여 테네시주 세탁기 공장을 증설하기로 했습니다.

급증하는 현지 세탁기 수요를 맞추기 위한 증설이지만 업계에서는 바이든 정부가 추구하는 미국 내 생산 강화에도 부합하는 투자전략으로 보고 있습니다.

앞으로 국내 기업의 대미 투자는 더욱 늘어날 전망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2월 검토를 지시한 반도체·전기차 배터리·의약품·희토류 등 4대 품목 글로벌 공급망 점검이 이르면 6월 초 완료되는데 조사 결과에 따라 더 큰 ‘청구서’가 나올 수 있기 때문입니다.

배터리나 반도체 등 해외에서 만든 제품을 미국에 납품할 때 노골적으로 고관세를 매기는 등 장벽을 얼마든지 만들 가능성이 있다. 이러면 미국에 물건을 팔 수 없는 상황이 돼 미국에 시설을 만들지 않을 수 없다.
기업 입장에선 얼마큼 미국에 투자하는 게 적절한지가 중요하다. 철저하게 미국에서 수요가 발생할 수 있을 양과 품목에 맞춰 (시설을) 지어야 한다.
- 이주완 포스코경영연구원 연구위원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