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정수박에 베게수박까지? 신기한 수박들

조회수 2021. 05. 11. 18:55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농진청 "올 여름 더위 이종 수박으로 식히세요"

여름철 과일하면 떠오르는 수박. 


달콤하면서도 시원한 맛은 여름철 더위를 이기는 데 그만이죠. 

출처: 123rf
수박은 빨간색 과육에 초록색 껍질이 떠오르지만
최근에는 다양한 품종이 개발되면서 이색 수박들이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출처: 농촌진흥청
우선 흑피수박이 있는데요.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2017년 가락시장에 처음 선보여진 흑피수박은 기존 호피 무늬가 없는 대신 껍질 전체가 검은색을 띱니다. 껍질은 검은 색이지만 속은 빨갛거나, 노란색이에요.

7월 이후 고온기에는 일반 수박과 당도 차이가 없습니다. 하지만 겨울에 재배해 4∼5월 출하하는 흑피수박은 평균적으로 일반 수박 당도인 11브릭스(°Bx)보다 1브릭스(°Bx) 정도 높다고 합니다.
출처: 농촌진흥청
작고 길쭉한 장타원형 수박도 있습니다. 일명 ‘베개수박’이라 불리는데요.

일반 수박은 무게가 보통 7㎏ 정도인데 베개수박은 4㎏ 정도입니다. 모양이 길쭉하기 때문에 좁은 공간에 보관하기 쉽습니다. 물론 냉장고 칸에도 잘 들어갑니다.

농진청은 “일반 수박과 달리 자르지 않고 통으로 보관하기 쉬워 수박을 잘라 보관했을 때 생길 수 있는 신선도와 품질 저하 문제를 방지할 수 있다”고 했습니다.
출처: 농촌진흥청
'1인 1수박'이 가능한 수박도 있습니다.

애플수박인데요. 2㎏ 정도의 소형 수박입니다.
일반 수박보다 씨가 작고, 사과·배처럼 칼로 깎을 수 있을 정도로 껍질이 얇다고 합니다.
출처: 농촌진흥청
'중간모본 수박'은 시중에 판매되지는 않지만 품종개발이 한창인 수박입니다. 중가모본 가운데 '소소원'은 씨의 크기가 일반 수박의 25% 수준으로 작은 수박이에요. '시작은꿀', '원씨로'는 씨의 수가 일반 수박의 25% 수준인 100립(알) 이하로 적게 든 품종입니다.
출처: 농촌진흥청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이우문 채소과장은 “수박은 수분 함량이 약 90%이며 포도당, 과당 등 당류를 5% 함유해 갈증과 피로 해소에 도움을 준다”면서 “다양한 소비자 기호에 맞춘 품종 개발로 수박 소비 촉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