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 떨어지게 만드는 집벌레 '확실하게' 없애는 법

조회수 2021. 05. 15. 10:0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징그러운 벌레 확실하게 없애고 싶다면

신축 아파트에 고층이기까지 하다면 볼 일이 거의 없겠지만, 오래된 아파트나 단독주택, 빌라 등에 산다면 어쩔 수 없이 가끔 출몰하는 벌레와 함께 살아갈 수밖에 없다. 무심코 화장실 문을 열었다가, 혹은 환기하려 창문을 열었다가, 한밤중 목이 말라 부엌에 나왔다가 무방비 상태에서 마주치면 아무리 작은 벌레라도 심장이 쿵 떨어질 만큼 놀라게 된다. 비위가 약한 사람들은 벌레를 잡는 것조차 고통스러워 아예 집을 나가버리기도 한다. 이름조차 몰랐던 벌레, 과연 우리 집에 출몰하는 벌레의 이름은 무엇이며 어떻게 퇴치해야 하는 것일까.


권연벌레

오래된 곡물과 오래된 책을 좋아하는 권연벌레는 몸 길이가 약 3~5㎜의 작은 사이즈에 황갈색, 주황색이 도는 갈색이다. 한 마리라도 보였다면 이미 큰 집단이 서식하고 있을 가능성이 크며, 마늘을 빻아 물과 섞은 뒤 소주를 조금 부어 분무기에 넣고 출몰하는 공간에 뿌려주면 도움이 된다고 한다. 초음파를 이용한 퇴치기도 있다. 곡물과 말린 나물 등을 보관할 때 주의해야 하고, 항상 청소를 깨끗이 해 청결하게 하는 것도 권연벌레 퇴치에 도움이 된다.


좀벌레

은색에 몸 길이가 약 1㎝, 납작하게 생긴 좀벌레는 옷, 책, 나무 속을 좋아하며 옷에 구멍을 낸다. 따뜻하고 어두운 곳을 좋아하고 매일 1~3개의 알을 낳으며 일주일간 식량이 없어도 살 수 있다. 다행히 질병을 옮기지는 않는다. 좀벌레가 싫어하는 천연 피톤치드 스프레이를 뿌리면 서서히 출몰 횟수가 줄어드는 것을 볼 수 있고, 해충이 서식할 수 없는 강력한 초음파를 24시간 방사하는 퇴치기도 있다.


초파리

몸 길이 5㎜ 이내에 노란색, 갈색, 검은색 등 다양한 색을 띠는 초파리는 과일 주변, 음식물 쓰레기통 주변에 종종 출몰한다. 오래된 음식을 좋아하며 여름에 많이 보인다. 유해균을 옮기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싱크대나 화장실, 베란다 배수구 등에 알을 낳으므로 팔팔 끓는 물을 부어주면 퇴치에 도움이 된다. 끈끈이를 설치하기도 하며, 비닐장갑에 물을 채워 달아놓으면 그곳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적으로 알고 도망간다고 한다.

나방파리

화장실에 주로 나타나는 나방파리는 몸 길이가 2㎜ 이내에 표면에 짙은 회색의 털이 있고 계란형의 날개 두 개가 마치 하트처럼 생겼다. 오물을 먹고 반쯤 소화시킨 뒤 다시 토해내는 파리의 습성을 가지고 있어 음식물을 오염시키고 식중독을 유발하기도 한다. 하수구 청소를 깨끗이 하고 날벌레나 해충 유입을 막아주는 트랩을 설치하는 것이 좋다.


먼지다듬이

몸 길이 1~6㎜에 옅은 회색이나 갈색을 띠는 먼지다듬이는 좀벌레와 비슷하게 오래된 책을 좋아한다. 책의 곰팡이나 먼지를 먹으며 집안 곳곳에 번식하므로 집 안에 먼지가 쌓이지 않게 하고 환기를 자주 해주는 것이 퇴치에 도움이 된다. 계피향을 싫어하기 때문에 계피를 우린 물을 구석구석 뿌려주는 것도 좋다.


쌀바구미

자취를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사람들 가운데 쌀 보관을 잘못해 쌀바구미를 마주치는 경우가 종종 있다. 쌀벌레라고도 하는 쌀바구미는 4㎜ 정도에 우둘투둘하게 생겼다. 한 번 쌀바구미가 발견된 쌀은 신문지를 깔고 그 위에 쌀을 펼쳐 벌레를 골라내는 작업을 해야 한다. 마친 뒤에는 쌀을 페트병 등에 담아 냉장고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쌀바구미 퇴치 트랩도 시중에 많이 나와 있으니 사용하면 도움이 된다. 실수로 미처 골라내지 못한 쌀벌레가 있는 채로 밥을 하더라도 건강에 문제는 없다.


화랑곡나방

6~9㎜에 다갈색을 띠는 화랑곡나방은 곡류 등에 유입되어 온, 습도가 적절한 환경이 되면 번식을 시작한다. 부화한 유충이 이동하면서 보관 중인 식품의 포장지를 뚫고 침입하는 경우도 있다. 오래 보관 중인 식품을 좋아하므로 비닐 포장된 제품은 밀폐용기에 보관하고, 개봉한 뒤에는 빠르게 소비하는 것이 좋다. 쌀을 보관할 때 마늘을 망에 적당히 넣어 같이 보관하면 퇴치 효과가 있다고 하며, 시중에 화랑곡나방 트랩도 판매되고 있다.


바퀴벌레

가장 유명한 해충 중 하나인 바퀴벌레는 몸 길이 1~5㎝에 불결한 곳을 골라 다녀 질병을 옮기기 쉬우므로 반드시 퇴치해야 하는 벌레다. 어둡고 습하고 따뜻한 곳을 좋아하며 밤에 특히 많이 활동한다. 하수구에서 유입되는 경우가 많으므로 하수구 트랩을 설치하고, 한 마리가 나타났다면 수많은 바퀴벌레가 숨어있다는 증거이므로 전문 업체에게 맡겨 박멸하는 것이 가장 좋다.


그리마

돈벌레라고도 불리는 그리마는 수많은 다리로 소름 끼치는 비주얼을 자랑한다. 과거에 따뜻한 부잣집에서 자주 나와 돈벌레라는 이름이 붙었다고 하는데, 사실 바퀴벌레, 모기, 파리 등 해충과 알을 잡아먹기 때문에 익충이기도 하다. 습한 곳을 좋아하므로 화장실에서 자주 나타나는데, 환기를 자주 해 건조하게 만들어주고 피톤치드 스프레이 등을 뿌려주면 퇴치에 도움이 된다. 초음파를 이용한 퇴치기도 있다.


애집개미

약 2㎜로 작지만 수백, 수천 마리가 모여서 집단 서식하기에 위협이 되는 애집개미는 사람을 물기도 하므로 아이가 있는 집에서는 걱정이 크다. 모기에 물린 것처럼 붓고 가렵게 되며, 기관지 천식이나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병균을 옮긴다. 번식력이 왕성하고 젤리와 같은 단 음식에 꼬이므로 음식 보관에 주의해야 한다. 전용 살충제나 트랩을 설치해 퇴치하며, 강력한 효과의 퇴치 겔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저작권자 ⓒ 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