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작품 때문에 매번 울었다는 배우.. 그 이유는?

조회수 2021. 05. 12. 17:00 수정
댓글닫힘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현장] '무브 투 헤븐' 이제훈 "대본 보며 눈물 흘리지 않은 적 없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무브 투 헤븐’ 제작발표회
“’무브 투 헤븐’은 박경림 같은 드라마”

배우 이제훈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무브 투 헤븐: 나는 유품 정리사입니다’(이하 ‘무브 투 헤븐’)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12일 오전 11시 넷플릭스 코리아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무브 투 헤븐’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행사는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으며, 메가폰을 잡은 김성호 감독과 주연을 맡은 배우 이제훈, 탕준상, 홍승희가 참석해 시리즈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무브 투 헤븐’은 아스퍼거 증후군이 있는 유품정리사 그루(탕준상)와 그의 후견인 상구(이제훈)가 세상을 떠난 이들의 마지막 이사를 도우며 그들이 미처 전하지 못했던 이야기를 남은 이들에게 대신 전하는 과정을 담았다. 국내 1세대 유품정리사 김새별의 논픽션 에세이 ‘떠난 후에 남겨진 것들’에서 영감을 받은 작품으로, ‘엔젤 아이즈’의 윤지련 작가가 각본을 집필했다.

이제훈은 극 중 주인공 상구를 연기했다. 거칠지만 자유로운 성격을 지닌 인물로, 유품정리업체를 그루와 함께 이끈다. 드라마는 이제훈의 얼굴을 통해 떠난 이의 삶을 정리하고 남겨진 이들을 돌아보며 인간의 삶에 대한 따뜻한 시선을 전한다.

이날 이제훈은 “이 작품을 통해 소통의 부재가 우리 사회에서 심각하게 생각해야 할 사안이라는 것을 깨달았다”며 ‘무브 투 헤븐’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그는 “시나리오를 보면서 주변을 둘러보는 따뜻한 마음을 매 에피소드마다 느꼈다. 눈물을 흘리지 않은 때가 없었다”라며 “시청자분들이 드라마를 보시면서 많이 공감해주시길 바라고, 주변을 둘러보실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훈은 “이제훈에게 ‘무브 투 헤븐’이란?”이라는 사회자 박경림의 질문에 “나에게 ‘무브 투 헤븐’이란 박경림”이라고 답해 현장에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항상 영화나 드라마 제작발표회를 하면 선배가 계실 때 마음이 편해지고 즐거워진다. 내게 있어서 박경림 선배는 정말 ‘무브 투 헤븐’이다”라고 진심을 전했다. 이에 박령림은 “주소 알려주시면 명절에 사과라도 한 박스 보내드리겠다”고 답해 폭소를 자아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무브 투 헤븐’은 오는 14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

파트너의 요청으로 댓글을 제공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