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스로 불행하다는 생각에서 벗어나는 법

조회수 2021. 05. 14. 08:0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베스트셀러 작가가 말하는 스스로 불행하다는 생각에서 벗어나는 법!

제 20대를 돌아보면, 스스로를 불행하다고 생각하는 데 너무 많은 시간을 썼어요.

나만 불행하다는 생각에 갇혀 있었던 거죠. 그 시기를 지나니 어떤 마음이 드냐면, 누군가를 볼 때 저 사람도 참 힘들겠다는 생각을 기본으로 하게 돼요.

근데 예전에는 그런 생각 못했어요. ‘나만 힘들다’라고 생각했어요. 저 사람들은 다 멀쩡해 보이고 저 사람들은 고민이 없어 보이는데 왜 나만 불행하지? 왜 나만 이렇게 나쁜 조건이 주어졌지? 이 문제에 너무 몰두해 있었어요. 그러다보니 주변 사람들이 밉더라고요. 잘되는 사람을 봐도 쟨 조건이 좋으니까 저렇게 된 거지, 이런 식으로 항상 꼬아서 생각하게 되고요. 그런데 여러 사람들을 만나고 책을 많이 읽으면서 그 생각이 많이 깨졌던 것 같아요.

나만 힘들다고 생각하는 피해의식이나 자기연민 같은 것들이 결국 나를 더 앞으로 나가지 못하게 하는구나, 나의 성장을 가로막는구나 싶더라고요. 왜냐하면 나를 사랑하는 누군가가 저를 도와주려고 해도 자꾸 이런 생각이 드는 거에요. ‘네가 뭘 알아?’ 그러니 저를 도와주려고 해도 앞으로 나갈 수가 없는 거죠. 그뒤부터는 누군가 나에게 말실수를 하더라도 ‘이 사람의 말은 그냥 말 자체일 뿐이다’ 하고 받아들이는 연습을 했어요.

그러면서 사람들의 말을 곱씹는 것을 그만뒀어요. 말을 심플하게 받아들이는 연습을 했어요. 사실 살면서 우리가 많은 얘기를 하지만 그렇게까지 깊이 있게 생각한다거나 듣는 이를 생각하지 않거든요. 그런데 저는 거기에 너무 오래 매여 있었던 거예요. 거기에서 벗어나려는 연습을 하면서부터 제가 제 자신을 불행한 사람이라고 생각하는 일이 줄어들었어요.


첫번째는 말을 그 말 자체로 받아들이기.
꼬아서 생각하지 않기.
두번째는 내가 할 수 있는 일에만 집중하기.

예전에는 나만 불행하다고 생각했는데 불공평을 받아들이니까 오히려 간단해졌어요. 내가 어떻게 할 수 있는 게 아니잖아요.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있고 내가 할 수 없는 일이 있는데, 20대 초반까지는 제가 바꿀 수 없는 주어진 조건들에만 집중했던 것 같아요. 지금은 달라요. 어떤 문제들이 생기면 내가 할 수 있는 일인지 없는 일인지, 그것부터 먼저 구분하고 할 수 있는 일에만 집중하려고 해요. 

제가 어른이 되어 좋다고 생각하는 부분이, 남을 부러워하지 않게 되었다는 점이에요. 아무리 좋아 보이는 인생에도 어떤 식으로도 고통이 있고 고충이 있다는 걸 알게 됐어요. 그러니 크게 부러워하지도 않고요. 제가 그냥 받아들일 수 있는 만큼 하려고 해요. 그러면 삶의 태도가 담백해지고요. 어른이 된다는 건 결국 담백해지는 과정인 것 같아요.

자존감을 키우려면 자기를 사랑해주라는 말을 많이 하는데
거기에 필요한 구체적 재료들을 제공하지 않으면
가냘픈 정신승리에서 끝날 수 있다.
중요한 건 작더라도 노력해서 성과를 낸 일들에 대한
기억을 쌓아가는 일상이다.

_정문정, <더 좋은 곳으로 가자>
다른 사람에게도 상처가 있다는 걸 기억하고 신세한탄만 하는 데서 벗어나기,
내가 특별한 존재여야 하고 세상이 내게 우호적일 거란 기대에서 내려오기,
자존감을 해치는 사람에게서 멀어지기,
나를 존중하기가 수월해지도록 작은 성취의 경험부터 쌓기.
이 같은 방식이 이십대의 내가 자존감에서 자유로워지고자 노력한 비결 중 핵심이었다.

_정문정, <더 좋은 곳으로 가자>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