뺑소니로 다리 잃고 사람 피해 도망 다닌 고양이

조회수 2021. 05. 14. 10:52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가족의 발견(犬)] 동물권단체 하이에서 보호 중인 고양이

교통사고를 당한 후 심하게 다쳐 죽음의 고비를 겪었던 고양이가 있다. 바로 튼튼한 '세 다리'를 가진 고양이 체다다.


동물권단체 하이에 따르면 체다는 교통사고로 턱과 어깨, 다리가 골절된 상태로 구조됐다. 체다를 친 차량은 그대로 가버렸다.

체다가 살던 동네의 학생들에 따르면 경계심이 심했던 체다는 차에 치인 후에도 죽을 힘을 다해 도망갔다. 사고의 아픔 속에서도 경계를 풀지 않아 긴 기다림 끝에 구조에 성공했다.


구조 직후 골절된 부위가 제대로 붙을 수 있도록 수술을 받았다. 하지만 상처를 오래 방치된 탓에 한쪽 다리를 절단하게 됐다.


다리와 함께 골절된 턱도 수술을 받았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제대로 붙지 않아 평생을 턱이 골절된 상태로 살아야 한다. 하지만 이러한 신체적 조건이 체다의 일상생활에 문제가 되지 않는다.


체다는 골절된 턱의 뼈 대신 근육으로, 절단된 다리 대신 나머지 세 다리로 씩씩하고 밝게 살아가고 있다.


퇴원 후 사람에 대한 경계심도 서서히 풀리고 있다. 혼자 있을 때보다는 사람과 함께 할 때 더욱 활기를 띠는 체다는 마음 따뜻한 가족을 찾고 있다.


조영수 동물권단체 하이 대표는 "체다는 평생 관리가 필요하지만 하이에서도 계속 도울 예정"이라며 "평생 따뜻하게 품어줄 가족을 찾는다"고 말했다.

이름 : 체다

나이 : 3살 추정

성별 : 수컷

견종 : 코리안 숏헤어

기타 : 중성화O

입양가능지역 : 서울

문의 : 동물권단체 하이

◇'가족의 발견' 코너는 100% 휴먼그레이드와 0% 합성보존료의 철학으로 반려동물이 먹는 식품을 만드는 하림펫푸드가 응원합니다. 하림펫푸드는 가족을 만난 입양동물(강아지, 고양이)들의 행복한 새 출발을 위해 사료 등을 선물합니다.

"강아지와 현대식 힐링" 도심 속 스트레스 치유한 힐리언스 선마을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