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생각이 절로 나는 계절, 봄맞이 술

조회수 2021. 05. 17. 15:0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차갑고 향기로운 술 생각이 절로 나는 계절, 낮부터 밤까지 함께이고 싶은 봄술.  
1 부드바르 맥주 체코산 몰트와 홉, 빙하기 때부터 고인 맑은 지하수로 90일간 숙성해 미운 쓴맛은 덜하고 풍미는 남다르다. 125년간 이어져온 체코의 국민 라거. 

2 금성 맥주 추억의 전자 브랜드 ‘금성’이 돌아왔다. 페일 에일과 라거의 중간인 골든 에일로 맥아와 열대과일 뒤로 제주산 황금향이 방점을 찍는다. 

3 코펜하겐 미드 컴퍼니 블랙 커런트 미드 덴마크의 왕과 귀족이 마셨다는 미드(Mead)는 벌꿀을 발효해 만든 술이다. ‘블랙 커런트 미드’는 유기농 블랙 커런트와 유채꽃 꿀을 넣고 양조해 향긋함이 남다르다. 달콤하지만 질리지 않고 묵직하다. 

4 기네스 엑스트라 스타우트 톡 쏘는 탄산이 짜릿한 ‘기네스 엑스트라 스타우트’가 다시 나왔다. 다크초콜릿 같은 달콤쌉싸름한 풍미는 여전한데 가볍고 개운하다. 

5 호가든 보타닉 레몬그라스 & 시트러스 제스트 맥주 레몬그라스와 시트러스 제스트를 더했따. 낮은 도수로 봄날의 나른함을 가볍게 쫓아낸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